2012년 한 해 동안 HIV/AIDS 총 953명 신고
 - (성별) 남성이 864명, 여성이 89명으로 9.7 : 1의 성비
 - (연령별) 20대가 30.0%(286명), 30대 25.3%(241명), 40대 18.4%(175명)순으로 20∼40대가 전체 약 74% 차지

 

질병관리본부는 2012년 신고,보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/후천성면역결핍증(HIV/AIDS) 현황을 집계,분석한 「2012 HIV/AIDS 신고현황 연보」를 발간한다고 밝혔다.

 

2012년에는 총 953명의 HIV/AIDS 감염인이 신고되었으며, 내국인이 868명, 외국인이 85명이었다 [표 1]. 이를 특성별로 살펴보면,

- (성별) 남성 864명, 여성 89명으로 9.7:1의 성비를 나타내었다.
- (연령별) 20대가 30.0%(286명)으로 가장 많았으며, 30대 25.3%(241명), 40대 18.4%(175명) 순으로 20~40대가 전체의 73.7%를 차지하였다.
- (신고기관) 신고 기관은 병‧의원 71.8%(684명), 보건소 17.1%(163명)이었다.

 

2012년 신고된 내국인의 경우,
- (감염경로) 감염경로에 응답한 대부분(99.8%)이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었다.
- (검사동기) 검사동기에 응답한 경우 “질병의 원인을 확인하기 위한” 경우가 226명(36.9%)으로 가장 많았으며, “수술이나 입원 시 실시”에서 확인된 경우가 128명(20.9%)이었다.

 

○ (감염인) 2012년 현재 HIV/AIDS 내국인은 7,788명으로,
- 남성 92.0%(7,164명), 여성 8.0%(624명)이었으며, 감염인의 연령*은 40대가 29.3%(2,285명)으로 가장 많으며, 30대 25.8%(2,006명), 50대가 19.5%(1,518명) 순이었다.  
   *  2012년 현재 연령으로 산출한 것임 
   ** 2012년말 현재 HIV/AIDS 누적통계(사망자 포함): 내국인(9,410명) 및 외국인(1,042명) 포함 총 10,452명

 

○ 질병관리본부는 “HIV/AIDS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감염의 조기진단과 치료 지원과 더불어, 감염인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나 편견해소가 중요하다”고 설명하였다.
- 특히, 에이즈는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니며 적절한 치료를 통해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질환으로 자발적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”고 덧붙였다.
- 또한, “에이즈에 대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오해와 편견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민간단체 및 에이즈정보포털사이트(http://aidsinfo.cdc.go.kr) 등을 통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”고 하였다.

 

○ 이 연보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[ (http://www.cdc.go.kr) ☞ 자료실 ☞ 법정감염병감시연보 ]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 

상세통계자료는 첨부파일 참조

 


twitter facebook me2day
8개(1/1페이지)
국내통계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8 2015 HIV/AIDS 신고 현황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9755 2016.08.18 09:20
7 2014 HIV/AIDS 신고 현황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9921 2015.08.11 10:05
6 2013 HIV/AIDS 신고 현황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664 2015.05.26 18:24
>> 2012 HIV/AIDS 신고 현황 첨부파일 관리자 10024 2013.09.30 21:27
4 2011년 12월 누적통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1067 2012.04.07 12:24
3 2011년 3월말 통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679 2011.07.07 10:48
2 2010년 12월 국내통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535 2011.05.20 13:00
1 2011년 3월 국내통계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3176 2011.05.11 01:36
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